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경기도, 버스업체 요소수 수급 긴급 점검. 안정적 수급 상황 확인

경기도, 차량용 요소수 수급 관련 도내 버스업체 비축분 점검 및 수급 애로사항 청취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6:13]

경기도, 버스업체 요소수 수급 긴급 점검. 안정적 수급 상황 확인

경기도, 차량용 요소수 수급 관련 도내 버스업체 비축분 점검 및 수급 애로사항 청취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3/12/07 [16:13]

▲ 경기도청 전경


[올댓경기=이현우 기자] 중국의 요소 수출 제한 조치로 ‘2021년 요소수 대란’ 재발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경기도가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버스업체 등의 수급 상황을 살폈다.

경기도는 윤태완 버스정책과장 주재로 7일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시내·외버스, 마을버스, 전세버스 조합 관계자, KD 운송그룹, 전세버스 업체 대표들과 ‘차량용 요소수 수급 관련 긴급 점검회의’를 가졌다.

도는 이날 정밀화학산업진흥회로부터 ‘국내 재고 및 중국 외 계약물량으로 3.7개월 치 물량 확보, 수입대체선 확보, 조달청의 공공비축 물량 조기방출 등 버스업체 요소수의 안정적 수급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

요소수가 필요한 도내 경유 버스는 2만여 대로, 전체 버스의 약 70%다. 이중 시외버스, 전세버스는 대부분 경유차량으로 요소수 수급 문제 발생 시 운행 차질이 예상된다. 다만 버스업체 요소수 재고 현황 파악 결과, 업체 평균 1개월 이내로 평상시 같은 안정 상태였다.

이날 버스업체에서는 상황이 가장 안 좋았던 2021년에도 공급량이 문제가 아니라 단가가 3~4배 비싸진 게 문제였으며, 이와 같은 문제 재발이 안 되도록 정부보조금을 통한 가격안정화 및 정부 전략물자비축차원의 적극적인 관리 요청 등 애로사항을 경기도에 전달했다.

도는 이날 규모가 큰 버스업체의 요소수 비축분 공유, 조합 차원의 대량 공동구매를 통한 비용절감 등 업체 간 협력 지원체계 구축을 권고하고, 필요시 정부 공공비축분을 도민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가장 높은 버스업체에 선배분할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 요청할 방침이다.

윤태완 경기도 버스정책과장은 “점검회의를 통해 현재 경기버스의 요소수 수급 현황은 안정적인 상태로 확인했다”며 “다만 내년 1/4분기 중국의 수출제한조치 현실화를 대비해 도와 시군이 협조하면서 버스업체 현장 수급 및 재고 상황 상시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고, 요소수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대책방안을 다각도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