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고양특례시 2023년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 실시 완료

위생취약업소 700개소 대상 찾아가는 진단 평가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5:06]

고양특례시 2023년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 실시 완료

위생취약업소 700개소 대상 찾아가는 진단 평가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3/12/07 [15:06]

▲ 급식소 및 음식점 현장 진단


[올댓경기=이현우 기자] 고양특례시는 식중독 발생 예방을 위해 집단급식소 및 음식점 700개소를 대상으로 2023년도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을 완료했다.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은 전문가가 업소에 찾아가 위생시설기준, 준수사항 이행여부 등 위생수준 전반을 평가하는 사업이다. 시는 이번 컨설팅으로 업소의 전반적인 위생수준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컨설팅은 식중독 발생시 대량 환자를 발생시킬 수 있는 집단급식소 243개소와 김밥, 생선회, 밀면 등 식중독 발생 빈도가 높은 메뉴를 취급하는 음식점 457개소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시는 올해 5월~6월까지 700개소 중 휴업 및 폐업 등으로 진단이 불가한 업소를 제외하고 629개소에 대해 1차 진단을 실시했다. 이후 위생수준이 미흡한 업소를 선별해 교육을 실시한 후 9~10월에 90개소에 대해 2차 진단을 실시했다.

그 결과 2차 진단 대상 업소는 평균 68점에서 78점으로 10점이 향상됐다.

업소 관계자는 “이번 컨설팅으로 채소용·육류용으로 칼과 도마 구분 사용법을 제대로 배웠다”, “주방 바닥 타일이 일부 파손되어 있었는데 컨설팅에서 지적 받고 바로 수리했다.”라며 컨설팅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식중독 없는 안전한 고양특례시를 위해 계절별, 대상별로 교육과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영업자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