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尹대통령, 日 등 10개국 이상 정상과 양자 회담 추진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5:52]

尹대통령, 日 등 10개국 이상 정상과 양자 회담 추진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7/09 [15:52]
본문이미지

▲ 2022.6.29 나토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 회동     ©사진=제20대 대통령실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0∼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서 일본을 포함해 10개국 이상 국가 정상과 양자 회담을 추진 중이라고 9일(현지시간)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하와이 호놀룰루에 마련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출국 전 양자회담은 5개 이상 될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10개 이상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후보로는 독일, 캐나다, 네덜란드, 스웨덴, 체코, 핀란드, 일본, 노르웨이, 영국 정도가 매우 적극적으로 진전된 상태”라며 “다만 마지막 성사 단계까지 유동성이 있어서 이 중에서 빠지거나 나중에 추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마지막 회담은 지난 5월 기시다 총리가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했을 때였다. 이번에 회담이 성사될 경우, 최근 러-북 조약 체결과 북한의 지속적 군사 도발에 대한 대응책을 포함한 동북아 정세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윤 대통령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의 양자 회담은 당초 10일에서 11일로 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