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尹, 채상병특검법 2번째 거부권 행사..."경찰수사로 진실 밝혀져"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5:14]

尹, 채상병특검법 2번째 거부권 행사..."경찰수사로 진실 밝혀져"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7/09 [15:14]
본문이미지

▲ 윤석열 대통령     ©사진=제20대 대통령실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재의요구, 즉 거부권을 행사했다. 현 정부 출범 후 15건 째 거부권 행사다.

 

채상병 특검법은 앞서 재의요구에 의한 재표결을 거쳐 폐기됐다가 22대 국회 들어 다시 본회의를 통과해 넘어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지 약 3시간 만에 하와이 현지에서 이를 재가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윤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순직 해병 특검법 재의요구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거부권 행사 배경에 대해 대통령실은 "어제 발표된 경찰 수사 결과로 실체적 진실과 책임소재가 밝혀진 상황에서 야당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순직 해병 특검법은 이제 철회되어야 한다"고 밝히며 "나라의 부름을 받고 임무를 수행하다 사망한 해병의 안타까운 순직을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악용하는 일도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번 순직 해병의 명복을 빌며, 유족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거부권 행사에 반발해 9일 오후 3시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긴급 규탄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13일에는 서울 광화문에서 시민사회단체와 범국민대회를, 채 상병 순직 1주기인 19일엔 국회에서 촛불 문화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