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尹대통령, 8∼11일 방미…나토 정상회의 참석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6:16]

尹대통령, 8∼11일 방미…나토 정상회의 참석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7/05 [16:16]

▲ 2022.6.29 나토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 회동  © 사진=제20대 대통령실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8~11일 미국 하와이와 워싱턴DC를 방문해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를 방문한다.

 

대통령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5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 부부가 '2024 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7월 10일부터 11일까지 워싱턴DC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워싱턴DC 도착일인 10일 체코·스웨덴·핀란드·노르웨이 등 5개 이상의 나토 회원국과 연쇄 양자 회담을 하고 양자 간 현안과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10일 저녁에는 정상회의 개최국인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친교 만찬에 윤 대통령 부부가 참석하며, 11일 오전 윤 대통령은 나토의 인도·태평양 4개국 파트너인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어 11일 오후 나토 퍼블릭포럼에 참석해 인도·태평양 세션의 단독 연사로 나서 기조 연설할 예정이다. 김 차장은 이번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평화 회복을 위한 지원 의지를 재확인하고,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협력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발신하며 나토와 인-태 4국과의 협력방안도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윤 대통령은 8일 미국 호놀룰루를 방문해 6·25전쟁 참전용사가 안장된 미국 태평양국립묘지를 참배하고 동포 만찬 간담회를 주재한다.

 

이어 9일엔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해 인도태평양사령관으로부터 군사·안보 브리핑을 받은 후 사령부의 장병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22년 우리 대통령으로는 처음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했으며 올해까지 3년 연속으로 참석하게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