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우 의장 “거부권 신중해야”...정진석 "여야 합의 노력해야"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7:45]

우 의장 “거부권 신중해야”...정진석 "여야 합의 노력해야"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6/10 [17:45]

▲ 정진석 비서실장(왼쪽)과 우원식 국회의장  © KBS뉴스 영상 갈무리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우원식 국회의장이 정진석 대통령실 비서실장에게 “대통령의 거부권 사용은 좀 더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의장은 10일 국회의장실에서 취임 축하 인사차 예방한 정 실장과 홍철호 정무수석을 만나 “삼권분립을 위해서는 법안들이 헌법을 위배하거나 대통령의 헌법 권한을 침해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거부권의 사용을 좀 더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이 국회를 위해서도, 정부를 위해서도,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위해서도 바른길”이라며 “이런 말씀을 대통령님께 잘 전달해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또 우 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육군사관학교의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을 재고해줄 것과,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공포로 구성된 특별조사위원회가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해줄 것도 요청했다.

 

이에 정 실장은 “여야가 더 머리를 맞대고 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는 순간까지 대화와 타협을 해야 한다”며 “여야 합의를 통해서 법안을 성안해내는 노력을 밀도 있게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가 혼란스러우면 경제도 민생도 그만큼 더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민생과 국익을 위해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숙의하는 분위기를 만들어가는 데 의장께서 큰 기여를 해주십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