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액트지오 고문 "동해 심해 석유·가스 존재 암시 제반요소 갖춰"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6/07 [13:07]

액트지오 고문 "동해 심해 석유·가스 존재 암시 제반요소 갖춰"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6/07 [13:07]

▲ 액트지오 대표 브리핑  © MBC뉴스 영상 갈무리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동해 심해 석유·가스 매장 분석을 담당한 미국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프로젝트의 유망성이 상당히 높다"고 밝혔다.

 

아브레우 고문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분석한 모든 유정이 석유와 가스의 존재를 암시하는 모든 제반 요소를 갖췄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브레우 고문은 "해당 유정에 트랩이 존재할 잠재력이 있고, 탄화수소가 누적돼 있을 잠재력이 있다는 뜻"이라며 "이런 유망성을 보고 이미 세계적인 석유 관련 회사들이 크게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석유가 실제로 매장돼 있는지 전망하기 위해서는 기반암, 저류층, 덮개암, 트랩 등 4가지 구조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동해 심해에서 이 같은 요소들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도출한 유망구조의 석유와 가스의 잠재적인 존재를 판별해냈지만, 실제로 이를 입증할 수 있는 방법은 시추하는 것밖에 남아있지 않다"고 말했다.

 

아브레우 고문은 이번 석유·가스전의 성공률로 '20%'의 수치가 제시된 것과 관련해서는 "굉장히 양호하고 높은 수준의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