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22대 국회, 사상 첫 야당 단독 개원...출발부터 반쪽 국회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7:45]

22대 국회, 사상 첫 야당 단독 개원...출발부터 반쪽 국회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6/05 [17:45]

 © MBC뉴스 영상 갈무리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제22대 국회 첫 본회의가 5일 집권 여당이 불참한 가운데 야당 단독으로 개원했다.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여야가 원 구성 협상에 실패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이날 본회의를 단독 소집해 개의했고, 여당인 국민의힘은 이에 반발해 불참했다.

 

이날 본회의는 원 구성 첫 단계인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것으로, 국회의장에는 민주당 출신 우원식 의원이,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이학영 의원이 야당 의원들에 의해 뽑혔다. 

 

국민의힘은 원 구성 협상이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자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를 지명하지 않았다.

 

투표에는 조국혁신당, 개혁신당을 비롯한 범야권 정당 의원 192명 전원이 참여했고 우 의원은 찬성 190표를 얻었다.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은 회의에 전원 불참하고,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만 표결에 참석한 '반쪽'짜리 본회의였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만 본회의장에 들어와 여야 간 의사일정 합의가 없었기에 본회의는 성립할 수도 없고 적법하지도 않다고 항의한 뒤 퇴장했다.

 

여야 원내지도부는 본회의 직전까지 원구성 협상을 벌였지만 법사위와 운영위, 과방위원장을 두고 간극을 좁히지 못했다.

 

이날 첫 본회의가 파행되면서 국회 개원식은 열리지 않았다.

 

이날 22대 국회 첫 본회의 초반은 최다선 연장자인 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임시 의장을 맡아 회의를 진행했고, 우 의장이 당선을 확정한 뒤 의사봉을 넘겨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